제가 얼마 전 차를 즐긴다고 한 적이 있습니다. 차 우리는 통을 구입했을 때 4가지 종류의 차가 같이 왔었는데요. 개인적으로는 그리 썩 만족스럽지 못했습니다. 그러다가 우연히 Mariage Freres라는 차 브랜드를 알게 되었습니다. 프랑스 브랜드이고 차 계열에선 명품이라고 소문 난 것 같더라구요. 그래서 호기심과 기대감으로 Mariage Freres의 베스트셀러인 Marco Polo와 Wedding Imperial을 구입하였습니다.

이 차를 구입하기까지 많은 고민이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아무리 차라도 가격이 만만치 않았습니다. 제가 구입한 곳에서는 둘 다 $20에 팔더라구요. 근데 한국에선 7만원에 판다는 걸 듣고 놀라버렸죠(역시 한국은 좋은 건 더 비싼 것 같아요). 그리고 Mariage Freres 공식 홈페이지에서 구입을 할까 아니면 미국 내 온라인 쇼핑몰에서 구입할지 고민을 좀 했습니다. 그런데 Mariage Freres 공식 홈페이지는 해외배송비가 너무 비싸서(35 유료) 전제적으로 봤을 때 더 저렴한 미국 내 쇼핑몰에서 구입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구입한 두 차입니다. Marco Polo와 Wedding Imperial이죠.^^ 열기도 전에 강한 향기를 맡을 수 있었습니다.

Marco Polo는 통에 담긴 녀석으로 구입했습니다. 통 안은 참치캔처럼 봉인되어 있어서 따야 합니다.

열어본 Marco Polo의 첫 인상은 "베리베리베리베리"였습니다. 너무나도 달콤하고 강한 베리의 향기가 바로 느껴지더라구요. 우선 가장 큰 기대를 가지고 있던 Marco Polo를 시음해봤습니다.

Marco Polo는 진리입니다. ^^ 정말 딱 제 취향이더라구요. 차를 우리고 나니 향기는 조금 약해졌지만 그래도 여전히 강한 베리향을 가지고 있습니다. 처음 우려봤기 때문에 좀 떫은 맛이 남기는 했지만 코 안에 들어오는 베리 향기는 정말 최고라고 할 수 있겠네요. 마치 달콤한 베리를 목으로 넘기는 기분이 든다고 할까요? 하지만 맛 자체는 거의 아무것도 느낄 수 없었습니다. 그냥 향기를 마시는 차인 것 같아요. 달콤하고 베리향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겐 강력 추천해드리고 싶습니다.

그 다음은 Wedding Imperial입니다. 이 차도 통으로 구입하고 싶었는데 제가 구입했던 웹사이트에는 통이 없어서 티백제품을 구입했네요.

글귀가 무척 인상적입니다. 그만큼 큰 자부심을 가지고 있는 것 같네요. ^^

안을 열어보면 30개의 티백이 들어있습니다. 이 제품은 통 제품보다 약간 아쉬운 점이 있는데요. 케이스가 종이이고 조립식이라 티백에서의 조그만 티 찌꺼기들이 쉽게 나옵니다. 그래서 이 박스를 치우면 아래엔 가루가 항상 남아있네요, 잘 막아줬으면 좋았을텐데...^^;;

티백은 실로 잘 묶여있습니다. 촘촘해서 터지는 일은 없을 것 같네요. ^^

우리고 있는 중입니다. 뜨거운 물에 담그면 우려지기 시작하는데 젓지 않으면 우려진 물들이 바닥에 고여있습니다. 티백을 살며시 저으면 오렌지빛 물이 섞이는데 너무 아름답더라구요 ^^

Wedding Imperial은 제가 생각한 그런 향입니다. 무척 고급스럽습니다. 정말 고급스럽다는 말밖엔 할 말이 없는 것 같아요. 적당히 달콤하면서도 은은합니다. 이 향기로 제 방을 채우고 싶을 정도로 너무 좋아요. 맛 자체는 은은함이 좀 더 있다는 정도? 이 차는 나중에 밀크티로 마시면 더 좋을 것 같은, 그런 향기에요. 부담없고 걱정 안해도 되는! 정말 완소 차입니다. 나중에 밀크티 시도해서 글 올리고 싶네요^^

둘 다 베스트 셀러인만큼 아무리 까다로우신 분들이라도, 미리 시음을 해보지 못한 분이라도 정말 걱정없이 구입하실 수 있을만큼 두 차의 향기는 정말 최고라고 할 수 있습니다. Wedding Imperial은 정말 너무나도 고급스러우면서 부담없는 향이기 때문에 손님접대용으로도 너무나 훌륭할 것 같아요. Marco Polo는 달콤한 베리향이 무척 강하기 때문에 달콤한 베리향을 좋아하신다면 후회없는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

+ 만약 한국에서 Mariage Freres를 구입하시고 싶으시다면 국내매장 보다는 프랑스 공식 웹사이트에서 주문하시는 게 훨씬 나을 것 같습니다. 배송시간이나 배송비가 조금 비싸겠지만 한국에서 구입하는 것보다는 결론적으로 저렴할 것 같네요.
저는 차를 최근에 많이 마시게 되었습니다. 그냥 물보다는 따뜻하고 향기도 좋으면서 그 향기 덕분에 기분도 좋아져서 무언가를 집중하면서 하고 싶을 땐 항상 차를 우려내서 마시는 편이죠. 하지만 전 지금 기숙사에서 지내고 있는 입장이라 차 우리는 도구는 간편하고 간단해야 했습니다. 그래서 돌아 다니다가 발견한 간편한 툴을 소개합니다! 바로 사진 뒷편에 보이는 조그만 통입니다. 이 통만 있으면 간단하게 차 한 컵을 쉽게 만들수 있습니다.

우선 적당량의 차를 통 안에 넣습니다. 제가 구입한 것은 안에 망이 있어서 찻잎이 걸러지도록 되어 있습니다.

그 후 끓인 물을 부어서 차를 우립니다. 녹차같은 경우는 너무 우리면 쓴 맛이 강해지니 적절한 타이밍이 중요하겠네요.

그 후 그냥 컵 위에 이 통을 올리면 됩니다. 통 밑에 있는 받침이 위로 올라가면 아래에서 우려진 차가 내려오게 됩니다. 무척 간편한 방법이죠.

그리고 통을 치우면 컵에는 차가 이렇게 담겨 있습니다.

이 조그만 통을 들이고 나서 차 마시는 게 너무나 쉬워져서 하루에 한 번씩은 차를 꼭 마시고 있습니다. 원래는 없었던 좋은 차 욕심이 생겨서 좋은 차 두개를 주문하기도 했네요. 이 도구는 미국에서 구입했기 때문에 한국에서는 어디서 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찾아보면 어딘가에는 있겠죠? 손님 접대용으로는 조금 그럴지 몰라도 혼자 지내면서 차를 마시고 싶을 땐 이만큼 편한 도구는 없을 것 같습니다. ^^
T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