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스 쿡. 생소한 아티스트일 것이다. 나도 그러하였으니. 정확하게 말해서 그의 이름은 알고 있었다. 하지만 그의 가명은 나중에야 알게 되었다. 본명은 '정순용', 마이앤트메리라는 밴드의 보컬이자 작사가이자 작곡가. 난 그를 마이앤트메리 4집 때부터 좋아해왔다. 이 밴드의 곡은 나에게 너무나도 편안하게 다가와서 오랫동안 사랑하고 있다. 특히 '공항 가능 길'이란 곡을 많이 좋아한다. 내가 공항으로 나갈 때마다 항상 듣는 곡. 어쨌든 내 음악세게에 일부분을 차지하는 마이앤트메리의 보컬이자 싱어송라이터인 정순용이 새 앨범을 냈다는 소식을 들었었다. 그런데 이름이 내가 알고있는 이름이 아니었다. 바로 'Thomas Cook'이란 어색한 이름. '아, 이 분의 또다른 이름이 토마스 쿡이구나...' 그때야 알게 되었다. 그리고 그의 콘서트가 열린다는 소식에 난 정말 너무나도 오랫만에 인터파크를 키고 시간이 딱 되자마자 표를 예매했다. 안타깝게 중간 자리에 앉게 되었지만 나에게 그런건 중요하지 않았다. 그를 직접 볼 수 있고 그의 노래를 들을 수 있다는 것으로 족했으니까.

 두근두근 거리며 홍대의 한 소극장에 들어갔다. 그리고 공연장에 들어갔을 때 무척 놀랬다. 난 토마스 쿡의 팬이지만 그에 대해 막 검색을 하거나 팬카페에 참여하는 사람이 아니다. 그래서 그가 얼마나 인기가 많은지 잘 몰랐는데 좌석이 꽉 차있는 건 둘째치고 약 97%가 여성팬이었다. 거기에 드문드문 보이는 남자들은 여자친구 때문에 끌려온듯한 느낌. 생각해보니 그의 목소리가 여성들에게 인기가 많을 것 같다는 생각을 전혀 하질 않았다. 뭐 내가 좋으면 다니까. 어쨌든 기분이 싱숭생숭했다. ^^

 
 
 
 
 
 
그의 무대는 정말 최고였다.

내가 꿈속에서나 그리던 그의 무대는 실제로 보니 더욱 좋았다. 사실대로 말하자면 난 그가 최근에 내놓은 앨범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나에겐 마이앤트메리의 밴드음악이 머릿속에 박혀있데 그의 솔로 앨범은 너무나도 조용하고 늘어졌기 때문. 그래도 타이틀 곡인 '솔직하게'는 곡이 너무 좋아서 자주 들었지만 다른 곡들은 한두번만 들어보고 말았던 곡들이었다. 그런데 콘서트에서 들으니 왜 이렇게 달콤하고 슬프게 들리던지. 콘서트장에서 듣기 전엔 왜 이 곡이 좋은지 몰랐던건지 알 수가 없었다. 다행이나마 콘서트를 통해 별로였던 곡들도 좋아하게 되었다. 도중에 게스트로 김동률도 나왔었다. 난 뭐 개인적으로 김동률을 많이 좋아하진 않아서 그냥 잘 들었다 정도? 그래도 그의 노래를 들을 수 있었던 건 정말 좋은 기회였던 것 같다.

공연 도중 잠깐 이야기 하는 시간이 몇번 있었는데 말도 재미지게 잘 하더라. 다만 공연에 온 남자분들에게 한 농담은 개인적으로는 그리 기분이 좋지 않았다. 난 정말 이 사람이 좋아서 혼자 간건데... 흑흑!


그리고 공연이 끝나고 나오면서 구입한 싸인 앨범. 역시 콘서트의 마무리는 바로 요녀석이다. 저렴하면서도 친필싸인이 있는 앨범을 구입할 수 있는 곳은 콘서트밖에 없는듯. 

나에겐 너무나도 뜻깊은 콘서트였다. 이 콘서트가 내 생에 두번째 콘서트였다는 점을 생각하면 무척 유익했던 시간인 것 같다. 개인적으로 아쉬운 점이 하나 있었다. '공항 가는 길'을 안 불러 주셨었다. ^^; 이 노래 너무 듣고 싶었는데.. 아쉬워라~ 

언제 그의 콘서트에 또 갈 수 있을까? 이 글을 끄적이는 며칠동안 그의 음악이 너무 그리워지고 있다. 언젠간 또 보겠지. ^^ 
미국에서 학교를 다니다 보니 여름방학 때마다 한국에 나올때면 이것저것 많이 하고 싶습니다. 여행도 다니고 싶고 맛집만 돌아 다녀보고 싶고 콘서트도 가고싶고.. 하여간 온갖 좋은 건 다 하고 돌아가고 싶어지죠. 하지만 그건 정말 제대로 실현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매번 계획만 짜다가 아무것도 못하고 나중에 후회하죠. 그래도 올해 여름방학은...나름대로 알차게 보내고 있습니다. 이런저런 일도 해봤고 경험도 쌓고..나름 잘 놀았으니까요.

 
가장 행복한 건 앨범을 많이 질렀다는 점이에요. 이번에 정말 앨범을 많이 구입했네요. 미국에서는 한국 아티스트들의 앨범을 구입하기 어렵다 보니까 잘 안 사게 되는데 또 타이밍을 놓치면 사기가 좀 꺼려지더라구요. 그런데 이번엔 좀 앨범을 많이 구입했습니다. 볼 때마다 배가 불러옵니다. ㅎㅎ

 
이렇게 앨범을 많이 살 수 있었던 이유 중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이번에 다녀온 콘서트 때문인 것 같네요. 제가 사랑하는 두 아티스트들의 콘서트를 다녀왔습니다. 정순용(Thomas Cook) 느님과 루시드 폴 느님이죠. 가서 싸인시디를 다 구입해서 루시드 폴 앨범 세 장과 토마스 쿡 앨범 한 장을 구입했습니다. 콘서트는... 그냥 말 할 필요 없겠죠. 둘 다 너무 훌륭했습니다. 특히 루시드 폴 공연은 맨 앞자리에서 봐서 루시드 폴 느님의 용안을 아주 가까이서 오랫동안 볼 수 있었네요.

얼굴이 말이 아니지만 일단 인증

 
평소에는 콘서트에 잘 못 갑니다. 표를 구하려고 하면 항상 매진이거나 좋은 자리가 없어서 놓치곤 하죠. 그런데 토마스 쿡은 우연히 소식을 듣고 표 열리는 시간에 딱 맞춰서 구입을 했고 루시드 폴은 트위터에서 어떤분이 티켓을 양도해주셔서(그것도 정상 가격으로!) 너무나도 잘 보고 왔습니다. 귀가 호강하는 경험이랄까요!

올해는 이렇게 귀가 호강하는 이벤트를 자주 접했네요. 앨범도 덕분에 많이 구입하구요. 내년에 들어왔을 때에도 올해처럼만 즐길 수 있으면 좋겠어요. ^^

'내가 좋아하는 것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국에서의 문화생활  (4) 2011.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