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번달에 루시드 폴의 콘서트, '목소리와 기타 2011'에 다녀왔습니다. 원래는 갈 계획이 전혀 없었어요. 가고는 싶었는데 뒤늦게 알았을 땐 표가 아예 없었으니까요. 그런데 첫번째 공연(8월 17일) 이틀 전에 트위터에서 첫 공연 표 두 장을 양도하시길래 제가 덥썩 물었죠. 게다가 맨 앞자리! 표 가격은 그냥 정상가로! 완전 행운이었습니다. 이런 표를 받다니. ㅠ_ㅠbb 덕분에 첫 공연인 8월 17일에 친한 누나와 보러 갈 수 있었습니다. 공연은 대학로 학전블루소극장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콘서트장에 들어가기 전에는 화환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얼마 전에 이 근처를 갔었는데 지금은 없더라구요. 요런거 보는 재미가 쏠쏠하더군요.

 


안타깝게 공연 중는 사진 촬영이 금지라서 루시드 폴님의 모습을 담진 못했습니다. 하지만 공연 전과 공연 후에 간단히 무대는 찍을 수 있었네요.

공연에 대한 소감은...음....뭐 굳이 말 할 필요가 있을까 싶을 정도로 좋았습니다. 오래 전부터 팬이었는데 콘서트는 처음이었고, 맨 앞에서 볼 수 있어서 더욱 좋았고, 곡들도 너무 아름다웠습니다. 알기만 하던 곡들이 더욱 좋아졌을 정도로요. 다만 이땐 제가 정말 듣고싶던 '삼청동'이란 곡을 듣지 못해서 많이 아쉬웠습니다. 이 곡은 다음날 공연에서 부르셨더군요. 에잇 미워! ㅠㅠ

그래도 정말 귀가 호강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좋은 자리에서 좋은 음악과 황홀한 시간을 보냈네요. 내년에 한국에 다시 들어온다면 또 다시 가고 싶습니다. 항상 좋은 음악을 들려주시는 루시드 폴님께 감사드립니다. =)
미국에서 학교를 다니다 보니 여름방학 때마다 한국에 나올때면 이것저것 많이 하고 싶습니다. 여행도 다니고 싶고 맛집만 돌아 다녀보고 싶고 콘서트도 가고싶고.. 하여간 온갖 좋은 건 다 하고 돌아가고 싶어지죠. 하지만 그건 정말 제대로 실현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매번 계획만 짜다가 아무것도 못하고 나중에 후회하죠. 그래도 올해 여름방학은...나름대로 알차게 보내고 있습니다. 이런저런 일도 해봤고 경험도 쌓고..나름 잘 놀았으니까요.

 
가장 행복한 건 앨범을 많이 질렀다는 점이에요. 이번에 정말 앨범을 많이 구입했네요. 미국에서는 한국 아티스트들의 앨범을 구입하기 어렵다 보니까 잘 안 사게 되는데 또 타이밍을 놓치면 사기가 좀 꺼려지더라구요. 그런데 이번엔 좀 앨범을 많이 구입했습니다. 볼 때마다 배가 불러옵니다. ㅎㅎ

 
이렇게 앨범을 많이 살 수 있었던 이유 중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이번에 다녀온 콘서트 때문인 것 같네요. 제가 사랑하는 두 아티스트들의 콘서트를 다녀왔습니다. 정순용(Thomas Cook) 느님과 루시드 폴 느님이죠. 가서 싸인시디를 다 구입해서 루시드 폴 앨범 세 장과 토마스 쿡 앨범 한 장을 구입했습니다. 콘서트는... 그냥 말 할 필요 없겠죠. 둘 다 너무 훌륭했습니다. 특히 루시드 폴 공연은 맨 앞자리에서 봐서 루시드 폴 느님의 용안을 아주 가까이서 오랫동안 볼 수 있었네요.

얼굴이 말이 아니지만 일단 인증

 
평소에는 콘서트에 잘 못 갑니다. 표를 구하려고 하면 항상 매진이거나 좋은 자리가 없어서 놓치곤 하죠. 그런데 토마스 쿡은 우연히 소식을 듣고 표 열리는 시간에 딱 맞춰서 구입을 했고 루시드 폴은 트위터에서 어떤분이 티켓을 양도해주셔서(그것도 정상 가격으로!) 너무나도 잘 보고 왔습니다. 귀가 호강하는 경험이랄까요!

올해는 이렇게 귀가 호강하는 이벤트를 자주 접했네요. 앨범도 덕분에 많이 구입하구요. 내년에 들어왔을 때에도 올해처럼만 즐길 수 있으면 좋겠어요. ^^

'내가 좋아하는 것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국에서의 문화생활  (4) 2011.09.13

제가 미국같이 넓은 땅 중에서도 시골 촌구석에 쳐박혀 살다보니 한국에 들어오면 가장 많이 하는 것들 중 하나가 바로 저 혼자 이리저리 돌아다니는 겁니다. 제가 사는 곳은 돌아다닐 수 있는 곳도 제한적이고 대중교통도 우리나라같이 좋지 않아서 차가 없으면 정말 우울증 걸리기 딱 좋은 환경에서 몇년간을 지내왔습니다. 점점 한 살씩 늘어갈수록 한국에서 제가 돌아다니는 구역이 점점 다양해지고 넓어지고 있는데요. 그러면서 제가 좋아하는 구역도 계속 달라지고 있습니다. 예전엔 명동이랑 강남을 참 좋아했는데 요즘은 가로수길이랑 삼청동이 좋더라구요. 이 두 곳을 특히 좋아하는 이유를 몇가지 뽑자면...음... 우선 다른곳(홍대나 강남)에 비하면 조용하고 볼거리도 많은 것 같아요.

전 삼청동을 갈 땐 안국역에서 나와 스타벅스 옆에 있는 길을 따라 쭈욱 올라갑니다. 사실 이 길 말고 다른길로 가도 되지만 제가 이 길로 처음 삼청동을 가봐서 그냥 이 길이 한적하고 좋더라구요.

 
그리고 제가 이 길을 좋아하는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에그타르트 집이 올라가는 길에 있기 때문이에요. 여기 에그타르트 정말 맛있더라구요. 백화점보다 훨씬 더!

 
 
여러명이서 가면 한 박스를 구입해서 돌아다니는 동안 나눠 먹겠지만 이 날은 저 혼자 가는 길이어서 에그타르트 하나만 구입해서 먹었습니다. 가는 길에 간단히 해결하기 좋은 것 같아요. 

 

쭈욱 올라가다가 어느 골목에서 좌회전하면 나오는 이쁜 건물들. 아 이 날 날씨가 너무 좋았어요. 바람은 선선하고 햇빛은 쨍쩅, 하늘엔 구름 한 점 없고. 나오길 정말 잘했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요.

 
이 길을 따라 쭈욱 가다가 전 우선 얼마 전에 생긴 첫 Kiehl's 매장에 가기로 했어요. 제가 가장 좋아하는 브랜드이죠. 이 브랜드 화장품이 제 책상 위에 쌓여있네요. 아오 적당히 질러야 하는데 -_-





'여....여기가 바로 천국인가.....!!!' 들어갔을 때 드는 생각이었습니다...(아 나 어쩌면 좋지.....) 아 매장 정말 넓고 좋더라구요. 제가 키엘에 환장해서 이러는 건 아니지만 키엘의 전통적인 인테리어 그대로 볼 수 있으니 감동의 물결이....-ㅅ-..... 제가 이 날 눈 돌아 가느라 사진을 많이 찍지 못했어요(하지만 조만간 다시 한 번 들려서 디테일한 포스팅을 하도록 할게요). 이 날 가서 이것저것 정줄놓고 샀다가 다시 정줄을 붙잡고 필요없는 몇가지는 환불하고 꼭 필요한건 아니었지만 마음에 든 클렌져 하나 사왔습니다. 훗. -ㅅ- 직원들 정말 친절해요. 아 키엘 느님들 사랑합니다.

 

그러고 나서 개인적으로 갔다가 감동받고 나온 코코부르니(Coco Bruni)에 갔습니다. 이 카페는 서울에 몇군데가 있긴한데.. 가로수길이나 홍대에 있는 곳들은 그냥 그랬어요. 삼청동에 있는 곳이 너무 예뻐서 별 감흥이 없달까... 메뉴 구성은 그대로인데 카페 자체가 무척 조용하고 흰 인테리어가 너무 이뻐서 좋았던 곳이에요. 다만 WiFi는 제공하긴 하지만 제대로 연결이 안되서 매번 테더링으로 쓰네요. 조각케익도 맛있고 음료들도 전체적으로 괜찮은 편이에요. 근데 주위에서 들어보니 초콜릿은 그냥 그렇다고 하네요.



 
코코부르니에서 나와 이리저리 돌아다니다 늦은 점싱으로 수와래에 갔습니다. 여기는 보니까 꽤 유명한 것 같은데 전 dofork에서 사람들이 자주 가길래 들려봤습니다. 메뉴는 오징어 먹묵 파스타를 시켜봤는데요. 개인적으로 실망했습니다. 크림 파스타에 조금 고소한 맛이 나는 정도? 조개는 많아서 좋긴한데 먹기가 불편했고 오징어는 씹는데 고무 씹는 기분이었어요. 가격은 15,000원이어서 가격대비 나쁘지는 않지만.. 전 다신 안 먹을 것 같네요.

 
 
 


그렇게 삼청동을 돌아다니고 광화문으로 갔습니다. 중간이 Think Coffee에 들렸는데 사진을 안 찍었네요. 그냥 운동도 할 겸 산책하는 기분으로 삼청동에서 광화문까지 걸어서 갔네요. 광화문 가서 그냥 분수 보고 사람 많은 교보문고에 가서 그냥 구경도 하고 집에 들어갔습니다. 근데 이 날 평일이었고 시간이 퇴근시간이라서 사람들 속에 끼어 들어간 건 안 자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