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향수를 그리 즐겨 뿌리진 않는다. 향수는 왠지 뿌리기 귀찮은 데다가 향기가 금방 날라갈거라는 생각 때문인지 잘 사용하지도 않는다. 그래도 개인적으로 향수는 두 개정도 가지고 있었는데 최근에 새로운 녀석을 들였다. 그것도 아주 비싼 녀석으로.


Viktor & Rolf의 올해 신상 향수. Viktor & Rolf Spicebomb이다. 이 향수로 말하자면 Viktor & Rolf의 새로운 'Bomb' 시리즈이고 미국 Nordstrom에서만 판매하고 있다(물론 되팔이로 구입할 수는 있다). 근데 난 정말 향수에 돈을 많이 투자하지 않는 성격인데 내가 사온 이녀석은 $95이나 한다. 뭐 일단 내가 이걸 사게 된 이유는 천천히 얘기해도록 하자.


패키지가 무척 고급스럽다(하긴 이 돈 주고 이정도 패키지가 아니면 솔직히 실망할 것 같다). 옆에 있는 조그만 박스는 보너스로 받은 건데 휴대용 사이즈 향수와 애프터 쉐이브 밤. 상자를 열면 위에 비밀 코드가 있어서 Viktor & Rolf 향수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다. 다른 향수를 구입해서 구매 리스트로 넣어두면 혜택이 더 커지는 뭐 그런 상술 쩌는 마케팅이다. 내가 얘네들 향수를 또 살 일이 있을지는 정말 모르겠으나 일단 가입은 했다. 그러므로 위의 코드는 모자이크 할 필요도 없었다. 옆면을 보면 향수를 사용하는 방법이 나와있다. 


꺼냈다.

아 인간적으로 병 너무 이쁜 것 같다. 어쩜 이렇게 이쁘게 디자인 했는지. 게다가 설명서에서 보듯 향수를 사용하려면 사이의 고리를 잡아당겨야 하는데 정말 수류탄같은 느낌을 너무 잘 살렸다. 


이건 홍보 사진. 아 너무 이뻐 ㅠㅠㅠㅠ 어쩜 좋아 ㅠㅠㅠㅠㅠㅠㅠ

내가 구입한 사이즈는 출시된 사이즈 중 가장 큰 3 oz 사이즈. 그래도 남자손에 쏙 들어온다. 백화점에 갔을 때 이 향수를 처음 보고 '와...이쁘다...'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디자인은 아무리 봐도 너무 잘 뽑아낸 것 같다.


향기를 얘기하자면... '아 그냥 날 가져요 제발' 정도의 느낌이랄까? 한 마디로 처음에 향기를 맡고 '뻑' 가버렸다. 그 후 처음에는 샘플을 받고 며칠 사용했었는데 너무 마음에 들어서 구입까지 하게 되었다. 어떤 향기냐 하면.... 음... 일단 달콤한데 시나몬향과 다른 Spice가 잘 어울러져서 달콤하면서 남성적인 향을 아주 조화롭게 매치시켰다. 향수 그딴거 신경 안 쓰는 내 친구에게 이거 뿌려줬더니 이거 가지고 싶어 죽더라. 그만큼 좋다. 


게다가 이 향수는 오래간다. 한 번 뿌리면 적어도 4~5시간은 가는 것 같다. 게다가 은은하게 퍼지는 게 너무 좋다. 이걸 구입하고 다음날 이 향수를 뿌리고 레스토랑에 갔었는데 거기 여성 직원이 '쓰는 향수 뭔지 알려주실 수 있나요?'라고 물어볼 정도이니(실화임).


아 정말 말로 향기를 설명하자니 너무 힘들다. 그렇다고 이 향수는 한국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향수도 아니고. 어쨌든 지금 내가 가지고 있는 향수 중에서 최고다. 그래서 내 책상 옆을 항상 지켜주고 있는 녀석이다. 미국에 살고 있다면 한 번쯤은 체크해볼만한 필요성이 있는 물건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화장품 알아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ktor & Rolf Spicebomb  (45) 2012.05.29


티스토리 툴바